검색

울산시, 2023년까지 태화·우정지역 등 4개 지역 침수위험 해소

내년 130억 원 이어 2023년까지 312억 원 투입

가 -가 +

울산포스트
기사입력 2020-12-14

울산시는 내년부터 태풍, 호우 시 침수위험이 높은 지역에 대한 재해예방사업에 나선다고 밝혔다.

이번 사업은 지난 2016년 태풍 차바때 침수피해가 컸던 중구 태화·우정시장과 울주군 반천아파트 인근, 남구 두왕사거리 인근 등 4개 지역을 대상으로 실시된다.

울산시는 그동안 체계적인 사업 추진을 위해 중앙정부를 대상으로 국비 확보 등을 위해 노력해 왔으며 내년도 공사에 투입되는 국비 65억 원이 반영됨에 따라 본격적으로 사업을 착공하게 되었다.

내년의 경우 국비 65원을 포함해 총 130억 원이 투입되며 오는 2023년까지 국비 158억 원을 포함한 총 312억 원이 투입될 예정이다

이 사업은 중구 태화시장과 우정시장의 경우 현 지에스(GS)슈퍼마켓자리에 배수펌프장을 설치하여 해당 지역으로 유입되는 빗물을 태화강으로 배수토록하고, 태화동 행정복지센터 앞에는 별도의 배수터널을 설치해 태화시장방향으로 흐르는 유곡천의 빗물을 사전에 우회시켜 태화강으로 분리 배수하는 방식으로 추진된다.

태화·우정 지역에 대한 사업이 오는 2022년 완료되면 태화·우정동의건물 405, 2,000가구를 포함한 주민 15,000여 명이침수피해로부터 벗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또한, 울주군 반천 및 남구 두왕 지역도 2023년 사업이 완료되면, 건물55, 1,000가구 3,000여 명의 주민들이 자연재난 위험으로부터 안전하게 될 것으로 기대된다.

울산시 관계자는 이들 지역에 대한 재해예방사업을 오는 2023년까지 국비 158억 원을 포함한 총 312억 원을 투입해완료할 계획이다.”, “앞으로도 시민의 생명과 재산을 안전하게 보호하기 위해재해예방사업을 적극 발굴하고 태풍, 호우 등 자연재난 예방대책 수립에 만전을 기할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한편 재해예방사업은 최근 기후변화로 돌발성 강우, 집중호우 등 기상이변이자주 발생함에 따라 지형적인 여건이 저지대 이면서 과거에 침수피해를많이 입었던 지역을 자연재해위험 개선지구로 지정하고 침수위험 요인을완전히 해소하기 위해 배수펌프장 등을 설치하는 사업이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울산포스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