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울산시는 “관급공사 언론취재에 허용해야”

현장소장의 취재거부에 담당공무원은 당연시 동조 갑질,

가 -가 +

울산포스트
기사입력 2020-06-04

 “관급공사의 시민의 알 권리 언론취재에 협조해야”
시의회(건설분과위장), 북구의회의장까지 취재 불가라고
  표현의 자유, 언론 취재는 누가 지켜줄 것인가?
 먼저 시, 담당공무원이 "언론사가 취재하기전에 현장소장에게 협조공문을 제출하라"해서, 제출하면 현장소장은 다시 발주처(울산시) 승인용 공문 요청을 한다, 이후 또 공문에 구체적 취재 이유와 일시 및 내용을 밝히라고 요청, 뺑뺑이 돌리며 시간만 지체하다 결국 헛수고만 되풀이 했으니 이는 시민의 눈과 귀를 막고 취재의 자유와 국민의 알 권리를 도외시한 기자 골탕 먹이고 언론 길 들이기인가?
 심지어 북구의 경우는 담당 공무원(건축계장)이 현장소장에게 취재에 협조하라고 해도 '못하겠다고" 단호히 거절하는 기막힌  현실 앞에  시민의 알 권리를 가로막고   표현의 자유, 언론 취재는 누가 지켜줄 것인가? 시의회(건설분과위장), 북구의회의장까지 취재 불가라고 하니, 이른바 민주주의자들이 민주주의의 핵심인 언론과 표현의 자유를 허물면서도 모두가 부끄러운 줄 모른다.


 
울산시 숙원사업인 ‘시립미술관’‘제2실내종합체육관’이 지금 한창 신축공사중인데, 시공사인 한진중공업, 화성산업등의 현장 소장 주도하에 공사장 출입이 철저히 통제되고 언론사마저 취재를 불허하여 사진 한 장 못 찍어 공사의 추진사항이나 공사의 품질 등 깜깜이 공사의 진도 상황에 눈과 귀를 막힌 기자나 시민들도 그저 답답하고 궁금해 할 뿐이다.
 
담당공무원은 물론 관련 시의회 건설분과위원장, 그리고 또다른 관급공사(호계문화체육관)를 발주한 북구의회 의장도 처음엔 “확인하여 엄정 조치 하겠다“고 한 후 며칠 지나자 말을 바꾸어 현장소장의 명령을 따를 수밖엔 없다고 하고는 이젠 아예 전화도 안 받는다.
 
그런데 울산시가 시민의 세금으로 발주하는 관급공사에 이런 법도 있는가? 시민이 주인이 공공의 신축 건축물을 짓는 공사현장의 언론 취재를 불허하고 심지어 제2실내체육관 건립 현장의 경우 공사초기에 현장 관리 담당자 및 감리단장 등 정상적인 과정을 사전에 거쳐 취재한 기자의 사진도 현장소장이 책상을 치며 고함과 함께 흥분상태로, 뺐어 삭제해 버리고, 출입을 하고 싶어면 공문을 써오라하여, 써가면 이번에는 어느 분야를 무슨 이유를 취재하려느냐고 따지면서 결국 취재를 지연시켰다가 유야무야 결국 없었던 것으로 끝난다.
 
기자는 이런 기막힌 현실이 답답하여 시 종건사업소 ‘실내체육관’ 담당공무원(공사 관리관)을 찾아갔다. 관리관은 현장 사무실(감리단장)로 전화를 걸어 다시 현장 담당자를 찾아 방문 목적을 전한 후 기자에게 전화번호(현장소장)를 주면서 전화를 하고 방문하라고 했다. 기자가 현장 사무실 밖에서 전화를 걸어 방문의사를 밝혔으나 이번에도 역시 공문을 먼저 써오라고 하면서 취재를 거절했다. 이 기막힌 사실을 즉시'배 공사관리관'에게 알리니 이번에는 한 마디로 "현장소장 허가 없이는 누구도 출입이 불가하다"고 단호히 너무나 당연한 듯 대답하고는 일방적으로 전화를 끊었다.
 
울산시립미술관 신축공사도 담당공무원이 현장소장에게 공문을 제출하라 해서 제출해도 소장은 다시 발주처(울산시) 승인용 공문 요청을 한 후, 공문에 구체적 취재 이유와 취재 내용을 밝히라며 결국 헛수고만 되풀이 하게 만들고 만다. 또 울산 제2실내체육관 공사는 그렇게 하여 기초공사부터 골조가 완성되어 마감공사를 하는 날까지 시민들은 물론 어느 누구도 소장의 허락 없이는 현장접근이 불가 하도록 통제(종합건설본부 담당 공무원까지 합세)당하여 이제껏 언론사 자의로 시민의 알 권리를 위해 사진 한장 찍지 못하는 깜깜이 공사를 진행하고 있다.
 
공사의 품질은 떨어져도 하자가 발생할 소지가 여러 곳에서 감지되어도 발주 주체인 시민이 궁금해 해도 어느 누구도 지적하지도 못하고 또 담당공무원, 선출직들까지 소장의 눈치만 보다가 현장 공정을 끝내야 하는지? 참으로 안타깝고 한심스럽다. 울산이 한때는 대한민국 1등 건설시장이라 명성을 날렸는데 울산의 지방 건설사는 이렇게 무참히 죽어가도 또 현장소장의 무도한 독선적인 질주도 공기가 끝날 때가지 취재 한번하지 못하고 시민의 알 권리마저 묵살하고 언제까지 멀리서 바라만 보아야 하는지 걱정스럽기 짝이 없다.
 
더욱 우리를 슬프게하는 것은 명색이 울산광역시의 종합건설본부 관리본부장이라는 (본부장은 아예 전화도 안 받고) 분은 이런 비정상적 언론취재 상황을 2번씩이나 호소했건만 "본론만 이야기 하라, 도대체 왜 현장 취재를 할려고 애를 쓰냐" 며 언론이 국민의 알 권리를 충족시키는 것이 우리의 임무라고 답변하니 "그것말고 다른것이 있지 않느냐"며 비웃길래 다시 언론의 사명감을 이야기 하니 쓸데없는 이야기라며 일방적으로 먼저 전화를 끊어버린다.
 
이게 바로 울산 건설 공무원의 자세란 말인가? 이러니 기자의 인격은 물론 취재 즉 국민의 알권리를 사전에 봉쇄하는 공직자의 태도야 말로 국민을 무시하는 갑질이 아니고 무엇이란 말인가? 공직자가 원하는 취재의 본론은 도대체 무엇이란 말인가? 참으로 인간적인 서글픔과 인격적인 모멸감에 치를 떨게 만든다. 아! 이러니 현장소장이라는자가 언론사는 물론 시민의 혈세로 건물을 짓는 관급공사 현장을 취재하려는 언론의 사명을 짓밟고 이렇게 박대 하는구나 하는 자괴감마저 들게 만든다.
 
이제 울산시가 답변해야한다. 선출직 시장의 답변(이미 대변인실을 통해 불편한 심기를 전달 받았지만)만 남았다. 시의회 건설분과위원장에게도 건의했으나 답변하겠다는 말만 남기고 이제는 아예 전화도 안 받고 묵묵부답 심지어 구청에서 실시하는 관급공사에까지도 울산 북구 호계 ‘문화체육관’의 경우 의장은 현장취재는 현장소장의 허락 없이는 불가하다고 답변한다. 세금으로 짓는 관급공사에 엄연히 혈세를 지불하고 도급공사로 체용한 감리단장(현장관리인)도 있고 담당 공무원(감독)도 있는데 모두가 현장소장 허락 없이는 안 된다고 하니, 도대체 이게 될 말인가? 그렇다면 무엇하러 담당 감독공무원과 수많은 감리단 직원까지 비싼 돈을 들여 현장에 상주케 한단 말인가?
 

 그러면 현장소장 마음대로 공사를 해도 어느 누구도 불간섭하고, 시민의 공복인 담당공무원 및 시민을 대변 할 선출직까지 스스로가 현장 소장 고유권한이라고 인정하니, 이에 시민의 알 권리와 언론의 사명을  제기하자 말자 바로 공직자가 취재기자에게 대하는 오만불손한 갑질과 권위주의를 이 시대에 언제까지 용납해야 한단 말인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울산포스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