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울산 학교급식‘친환경 농산물 꾸러미’판매로 농가 돕기

학교급식 친환경 농산물 납품 농가 돕기 동참

가 -가 +

울산포스트
기사입력 2020-03-20

 

 

울산시와 북구는 코로나19로 학교 개학이 연기됨에 따라 급식 중단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 친환경 농가를 돕기 위해 친환경농산물 꾸러미판매에 나선다.

이를 위해 울산시와 북구는 교육청, ·, 및 공공기관에 협조 공문을 발송하고 방문을 통해 지역농가 살리기에 적극 동참해 줄 것을 요청할 예정이다.

꾸러미는 동구, 북구 관내 84개교에 친환경 농산물을 공급하는 20여 농가의 방울토마토(500g)을 비롯해 계란(10), 목이버섯, 양배추, 상추, , 단배추, 대파 등 10개 품목의 친환경인증 농산물과 수제 면 마스크 1장으로 구성된다.

가격은 로컬푸드 출하가격 수준인 3만 원에 판매할 예정이다.

신청은 323일까지 북구 친환경급식센터 또는 시 농축산과로 하면 되며 325일부터 327일까지 북구청 친환경급식센터에서 일괄 배송하게 된다.

울산시는 꾸러미 판매와 별개로 울산 북구 농수산물종합유통센터 로컬푸드 매장 내 학교급식 식재료 판매 장터도 지난 19일 개설해 운영에 들어갔다.

또한 울산시청 공무원을 대상으로 한 친환경급식 농산물 중 딸기(300kg, 300만 원 상당) 판매도 실시할 예정이다.

울산시 관계자는 코로나19 영향으로 지역 농업인들이 어려운 상황에서 공직사회와 공공기관에서 앞장서돕기로 했다.”시민들도 꾸러미 구매에 적극 동참해 줄 것을 당부드린다.”라고 말했다.

한편 울산시는 지난 2월 딸기 농가 돕기(1,000만 원)를 펼쳤으며 314일에는 화훼 농가 돕기로 코로나19 선별진료소, 안심병원 등 의료진에게 격려용 꽃다발 판매(300만 원)를 울산농협과 함께 추진한 바 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울산포스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