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울산시, 대곡천 암각화군, 관광 프로그램 개발 추진

‘대곡천 암각화군 역사관광자원화 사업’용역 최종 보고회

가 -가 +

울산포스트
기사입력 2020-02-24

 울산시는 224() 오전 1030분 시청 상황실(본관 7)에서 자문위원, 주민대표, 전문가 등 2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대곡천 암각화군 역사관광자원화 사업 용역 최종 보고회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보고회는 용역 보고, 전문가 자문, 토의 순으로 진행된다.

이번 용역은 사업비 16500만 원(국비 70%, 시비 30%)이 투입되어 한국전통문화대학교 산학협력단이 지난 5월 착수, 오는 20203월 완료한다.

주요 용역 내용을 보면, 대곡천 암각화 일원의 보전을 위한 학술 연구 용역이 요구되고, 기존 박물관을 확장 이전하여 반구대 세계유산센터(가칭) 건립이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대곡천 암각화군 종합정비계획으로 반구대 암각화 진입로 및 탐방로 정비(전선 지중화, 수목 정비 등)와 대곡·한실마을 등의 정비사업이 필요한 것으로 분석됐다.

역사관광 콘텐츠 개발과 관련, 역사 탐방, 선사인 체험, 힐링스테이 등의 프로그램 개발이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앞서 진행된 두 차례 보고회에서는 역사관광자원화와 관련하여 지역주민이 받을 수 있는 피해, 바람 등을 고려해야 하고 지역주민과의 협의가 중요하다는 의견이 제시됐다.

울산시는 보고회와 주민 설명회 등을 통해 제시된 의견 등을 바탕으로 이루어진 용역이 완료되면 연차별 추진계획에 의해 국비 등 예산을 확보하여 대곡천 암각화군 역사관광자원화 사업을 본격 추진할 예정이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울산포스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