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예방 울산시, 재난관리기금 총 5억 원 투입

마스크, 손 소독제, 격리 가운, 홍보물 등 구입 및 제작 비치

가 -가 +

울산포스트
기사입력 2020-02-06

 

 

울산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 방지와 예방을 위해 재난관리기금 5억 원을 우선 투입한다고 밝혔다.

사업 내용은 마스크 60만 개, 손소독제 1만 통, 격리 가운 3,000, 홍보물 5만 부 등이다.

울산시는 현재까지 5,700만 원의 사업비를 들여 마스크 3250, 손소독제 2,000, 격리 가운 3,000, 홍보물 5만부 등을 구입 및 제작하여 비치했다.

비치한 곳은 사회복지관, 재활원, 장애인보호작업장, 노인복지관 등 재난취약계층시설과 보건소, 문화예술회관, 울산박물관, 울산도서관 등 공공시설 등이다.

예방안전수칙을 담은 홍보물은 시민들이 많이 이용하는 음식점, 숙박시설, 위생업소 등 다중이용시설에 비치한다.

울산시는 앞으로도 위생용품 및 홍보물에 대한 수요를 지속적으로 파악하여 비치할 계획이다.

울산시 관계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예방을 위해서는 무엇보다 손 씻기 일상화, 외출 시 마스크 착용 등 시민들께서 예방안전 수칙을 철저히 지켜주시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시민들이 자주 이용하는 시설에 위생용품을 지속적으로 비치해 감염증 예방에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한편 재난관리기금은재난 및 안전관리 기본법67조에 따라 각종 재난의 예방 및 복구에 따른 비용 부담을 위해 광역 또는 기초 지자체가 매년 적립해 두는 법정 의무 기금으로 감염병 확산 방지를 위한 긴급대응 및 응급복구에 사용이 가능하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울산포스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