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2028울산국제정원박람회’ 승인기구인 국제원예생산자협회(AIPH) 실사단 울산 방문

태화강국가정원, 삼산·여천매립장 등 현장 점검 진행

가 -가 +sns공유 더보기

울산포스트
기사입력 2024-02-08

.울산시는 국제원예생산자협회(AIPH) 현지실사단이 2028울산국제정원박람회 현지실사를 위해 2월 9()까지 울산을 방문한다고 밝혔다.

현지실사단은 단장인 국제원예생산자협회(AIPH) 팀 브리어클리프 사무총장을 비롯해 총 7명으로 구성됐다.

이들은 7일부터 8일까지 이틀간 개최 예정지인 태화강 국가정원을 비롯한 삼산여천매립장과 울산 도심지 일원을 둘러보며 현지실사를 진행한 후 9일 오전 울산을 떠난다.

실사 첫날인 7일에는 2028울산정원박람회 추진계획 및 준비사항을 보고 받고태화강 국가정원과 삼산여천매립장 방문해 개최 여건을 조사점검한다.

둘째 날인 8일에는 울산을 산업도시로 이끈 현대중공업의 산업시설을 관람하고정원박람회와 연계할 수 있는 대왕암공원을 방문한다.

이어 울산의 대표적 기업인 에스케이(SK)가 울산시민 1명에게 1평의 정원을 갖게 하겠다는 의미로 기부해 조성된 110만 평의 전국 최대 규모를 자랑하는 울산대공원을 둘러보는 것으로 공식일정을 마무리한다.

김두겸 시장은 국제정원박람회 개최를 위해 태화강 국가정원을 새 단장(리뉴얼)하고삼산여천매립장 정원화 하는 등 준비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라며 울산시는 국제정원박람회 개최를 통해 전 세계가 하나가 되고정원에서 자연과 사람이 어울리는 가치 있는 행사로 만들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한편울산시는 이번 국제승인기구인 국제원예생산자협회(AIPH)의 현지실사를 거쳐 오는 3월 카타르 도하에서 개최되는 총회에서 박람회 유치 계획을 발표하고, 9월 폴란드 바르샤바 총회에서 승인을 받는다는 계획이다.

또한 2월 중에 국제행사 정책성 등급 조사 대상사업 선정을 기다리고 있으며 대상사업에 선정이 되면 기획재정부의 사업 타당성 조사를 거쳐 7월에 국제행사 최종 승인을 받아낼 계획이다.

지난 1월 23일에는 울산시와 시의회,국제원예생산자협회 한국지부(AIPH KOREA)와 성공적인 국제정원박람회 유치 및 개최를 위한 상호 협력체계 구축하는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저작권자ⓒ울산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울산포스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