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울산 철새관광‘조류 사파리’계획 수립 명소 설치, 체험형·체류형 탐조프로그램 운영, 홍보 사업 추진

가 -가 +sns공유 더보기

울산포스트
기사입력 2024-02-06

새들의 사파리 꿈의 도시울산

독수리 생태체험장 시범운영, 떼까마귀, 백로 생태체험 준비

울산철새여행버스 활용 체류형 탐조프로그램 운영

울산시가 울산으로 찾아온 철새 관광을 위해 조류 사파리 추진계획을 수립하고 추진에 나선다.

울산시는 울산 조류 사파리를 철새들에게 피해가 가지 않는 범위에서 관찰하고 체험할 수 있도록 운영해 탐조객들이 재미와 흥미를 가질 수 있도록 운영한다는 계획이다.

특히 철새를 보호하고 보금자리를 마련해 다양한 철새들이 찾아오고 철새들을 보기 위해 관광객들이 모여들어 지역경제 활성화까지 이어지는 선순환을 기대하고 있다.

주요 내용은 조류 사파리 명소 설치 체험형과 체류형 탐조프로그램 운영 철새관광상품 홍보 사업으로 추진된다.

조류 사파리 명소 설치는 가족이나 소규모 관광객들이 언제라도 조류 사파리 관광을 할 수 있도록 명촌교하부, 태화강전망대, 삼호 철새생태원 등 사파리 명소를 20개소 설치한다.

명소에는 명소 안내판, 철새 해설판이 설치된다. 명소안내판은 주위 경관을 해치지 않는 크기로 선정하고 안내 정보도 점검(모니터링)을 통해 갱신(업데이트)해 나간다.

철새 해설판에는 정보무늬(QR코드)를 통해 탐조 가능한 새 정보와 철새를 구별할 수 있는 앱 소개 등 현장에서 새를 스스로 알아볼 수 있는 정보를 제공한다.

아울러 인근 철새관련 기관소개, 문화, 관광지, 음식점, 숙박시설 등의 정보를 제공하는 사이트들도 연계한다.

체험형 탐조프로그램 운영으로는 먼저, 겨울철새 체험프로그램으로 천연기념물이자, 멸종위기야생생물급인 독수리 생태체험장을 올해 2월부터 3월까지 시범 운영한다.

울주군 입암리 논에 매주 수요일, 토요일 독수리에게 먹이를 제공하는 먹이터를 설치하고, 먹이를 먹는 독수리를 관찰하면서 생태해설을 듣고, 실제크기의 독수리 날개 옷을 입어 볼 수 있는 체험장을 설치한다.

시범운영을 통해 얻은 정보들을 반영해 올해 11월부터 상설 생태체험장을 운영할 계획이다. 아울러 12월 독수리 축제도 계획하고 있다.

아울러, 태화강 겨울 진객인 떼까마귀들의 군무를 감상할 수 있는 떼까마귀 군무 체험장을 운영한다. 매년 1월부터 2월까지 예약을 통해 생태해설 서비스를 제공하며, 누워서 관람할 수 있도록 야외 간이 침대를 준비 할 계획이다. 저녁 군무 뿐만 아니라 일출 군무도 예약하면 해설가의 해설과 함께 즐길 수 있다.

오는 4월부터 7월까지는 태화강 백로 생태 체험장을 운영한다. 백로 번식 과정을 관찰하고 생태해설을 들을 수 있다. 태화강을 찾아오는 백로류 7(왜가리, 중대백로, 중백로, 쇠백로, 황로, 해오라기, 흰날개해오라기) 찾아보기, 백로와 사진찍기 등 행사(이벤트)도 진행한다.

체류형 탐조프로그램은 반나절 탐조프로그램과 종일 탐조프로그램으로 운영할 계획이다.

반나절 탐조프로그램은 울산철새여행버스로 운영한다. 버스를 타고 태화강하구와 태화루, 선바위 방향으로 물새탐조 여행을 떠난다.

매주 수요일부터 일요일까지 주 5일 동안 12회 운행한다. ()태화강생태관광협의회 누리집을 통해 예약할 수 있다.

종일 탐조프로그램은 반나절 탐조프로그램과 독수리체험, 떼까마귀, 백로체험 등과 연계해 운영된다.

철새관광상품 홍보는 여행사를 대상으로 조류 사파리에 대한 설명회를 개최해 울산의 대표적인 관광상품으로 만들어 여행객을 모집한다. 지난 112, 19일 대만 관광객들이 떼까마귀 군무 체험을 경험하고 다녀갔다.

아울러 떼까마귀, 독수리와 계절별 철새를 담은 새들의 사파리 울산 홍보영상을 제작해 홍보한다. 이어 기록영화(다큐멘터리), 유튜브 등과 연계해 새들의 사파리 울산 철새관광 프로그램을 알려 나간다.

울산시 관계자는 울산 태화강은 국제철새도시로 등재되고 유네스코 생태수문학 시범유역으로도 지정될 만큼 생물다양성이 풍성함을 세계로부터 인정받았다. 그 가운데에는 철새들이 있고, 이를 적극 활용하는 것이 조류사파리 관광이다.”라며 살아있는 자연이 곧 생태관광자원이고 이런 생태관광을 즐길 수 있는 울산으로 많은 관광객이 올 수 있도록 준비하겠다.”라고 말했다.

<저작권자ⓒ울산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울산포스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