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울산시 제1호 달빛어린이병원에‘햇살아동병원’선정

가 -가 +sns공유 더보기

울산포스트
기사입력 2024-02-01

 

3월부터 소아·청소년 경증환자 연중 무휴 진료

응급의료센터와 협력체계 구축 실효성 확보 기대

협력약국으로 인근천상약국연계 지정해 운영

울산시는 울주군 소재 햇살아동병원을 울산지역 제1호 달빛어린이병원으로 선정했다고 밝혔다.

이번 선정결과를 1월말 보건복지부 및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 보고한 후, 한달 간의 준비과정 및 시민 홍보를 거쳐 오는 31일부터 본격 운영에 들어간다.

지난 123일 햇살아동병원으로부터 지정 신청을 접수받아 울주군 보건소 사전심사를 거쳐 진료실적 및 역량, 사업계획의 적정성 등 지정기준을 평가한 결과 제 1호 달빛어린이병원으로 선정했다.

또한, 달빛어린이병원 이용환자들의 약 처방에 불편함이 없도록 인근 천상약국을 협력약국으로 함께 지정해 운영한다.

달빛어린이병원은 18세 이하 소아나 청소년 경증환자가 평일 야간이나 토·일요일, 공휴일에 응급실이 아닌 거주지에서 제일 가까운 병·의원을 방문해 외래 진료를 받을 수 있도록 지정하는 의료기관이다.

지난 2014년부터 제도가 시행된 이후, 현재 전국에 66개소가 운영 중이나, 울산은 강원도, 경북도와 함께 소아청소년과 의사 부족, 야간 업무강도 부담 등으로 신청병원이 없어 지정에 어려움을 겪어왔다.

이에 울산시는 지난해 1228달빛어린이병원 지원 조례를 제정하고 재정지원 근거를 마련하는 등 지정 노력을 기울여 왔다.

최근 정부에서도 달빛어린이병원 지정 활성화를 위해 주당 진료시간에 따라평균 2억 원 정도의 운영비를 차등 지원하고, 야간진료관리료를 1.2에서 2배까지 인상하는 응급의료법을 개정하는 등 달빛어린이병원 지정에힘을 보탰다.

울산시는 재정지원 및 진료수가 인상 등 실질적인 지원책을 추진동력으로삼아 이번 1호 병원 선정에 이어 상반기에 구·군별로 1개소 정도 지정하고운영 될 수 있도록 다각도로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우선 평일 야간이나 주말에 연장진료하는 의료기관 중 지정요건에 근접한 병·의원 15개소를 대상으로 순회 방문 간담회를 통해 생생한 현장 의견 수렴을 통해 실효성 있는 지정방안을 마련한다.

또한 오는 216일에는 달빛어린이병원 지정 및 운영 활성화를 위한 협약 체결을 통해 유관의료기관 간 소아환자 의료 협력체계를 구축한다.

협약에는 울산시를 비롯한 소아청소년과학회 울산지회, 울산시 약사회,권역응급의료센터(울산대학교병원), 지역응급의료센터 4(동강·중앙·울산·울산시티병원)이 참여한다.

김두겸 울산시장은 지난해 시정베스트5 중 응급의료센터 추가지정이 1위를 차지하는 것을 보고 시민들께서 직접 체감도가 높은 의료기반(인프라) 확충에 관심이 많다는 것을 느낄 수 있었다.”라며 달빛어린이병원도 울산의 미래인 아이들의 건강과 생명을 지키는 소중한 일인 만큼 제1호에 이어 추가로 지정될 수 있도록 적극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 라고 말했다.

<저작권자ⓒ울산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울산포스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