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울산시, 고용노동부 시행‘조선업 재직자 희망공제사업’공모 선정 2024년 사업비 시비 44억 6,000만 원 지원, 국비 49억 5,000만 원 확보

울산 조선업 2대 원청 사내협력사 근로자 지원
근로자 2년간 200만 원 납부 후 800만 원 수령

가 -가 +sns공유 더보기

울산포스트
기사입력 2024-01-30

울산시가 고용노동부에서 시행하는 조선업 재직자 희망공제사업공모에선정돼 울산지역 조선업 2대 원청에이치디(HD)현대중공업, 현대미포조선 사내협력사 근로자 9,280명을 지원한다고 밝혔다.

조선업 재직자 희망공제사업은 지난해 2월 울산시,고용노동부, 조선업 원청사 및 사내협력사가 체결한조선업 노동시장 이중구조 개선을 위한 상생협약에 따라 고용노동부에서 올해 처음 시행하는 사업이다.

사업기간은 2024년부터 2026년까지이며, 총 사업비 3712,000(국비 1856,000만 원, 시비 1856,000만 원)이 투입된다. 2024년 사업비는 941,000만 원(국비 495,000만 원, 시비 446,000만 원)이다.

사업 내용은 정부울산시원청근로자 4자가 각각 2년간 200만 원씩 납입하고, 만기 시 근로자에게 800만 원을 지급하는 것이다. 근로자의 실질임금 인상을 통해이직률을 감소시키고 기술 숙련도는 높인다는 취지다.

공제사업은 울산경제일자리진흥원에서 수행한다. 2월부터 사내협력사 근로자를 대상으로 사업 홍보를 실시하고 3월부터 5월까지 사업대상자를 접수심사한다.

공제금은 7월부터 적립하며, 공제금 납입기간은 20247월부터 20266월까지이다.

울산시 관계자는 이번 사업으로 지역 주력산업인 조선업의 세계 1위 경쟁력을지키는 것은 물론 근로자의 이전직 감소를 통한 숙련도 및 생산성 제고에도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라고 전했다.

 

 

<저작권자ⓒ울산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울산포스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