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울산 청년희망주택 공급사업 진행‘

방어동 및 양정동 청년희망주택 건축설계 공모 당선작 선정
오는 2026년 5월까지 방어동 36호, 양정동 18호 공급 계획

가 -가 +sns공유 더보기

울산포스트
기사입력 2024-01-23

울산시가 방어동과 양정동 청년희망주택 건립건축설계 공모 최종 당선작으로 엠피티(mpt)종합건축사사무소(대표 김진한)와 웨이브건축사사무소(소장 박영교)에서 제출한 응모작을 선정했다고 밝혔다.

당선작은 사생활(프라이버시)을 고려해 대부분 현관 개방 시 침실 공간이 직접 보이지 않도록 설계했다.

특히 양정동 청년희망주택의 경우 전세대를 남향으로 배치해환기, 채광 일조를 극대화했다.

또한 청년들의 생활 양식(라이프 스타일)을 고려해 다양한 조리 기구가 갖추어진 넉넉한 공유주방과 문화적 소통과 교류를 위해 온라인 동영상 시청이 가능한공유사무실(오피스), 휴식과 소통이 강화되는 옥상 치유(루프 힐링) 공간을 조성하는 등 쾌적한 주거환경이라는 점에서 우수한 평가를 받았다.

울산시는 방어동과 양정동 청년희망주택의 설계공모 당선작이 선정됨에 따라 오는 20265월까지 123억 원의 예산을 들여 동구 방어동 481-97번지에 연면적 1,815, 지하1층 지상 5층의 규모의 청년희망주택 36, 북구 양정동 776-4번지에 연면적 612, 지상 5층의 규모의 청년희망주택 18호를 공급할 계획이다.

울산시 관계자는 청년희망주택을 통해 청년들이 집 걱정 없이 학업과 생업에 종사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라며 나아가 울산에 자리를 잡고 울산과 함께 성장하는 청년들이 많아지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한편 성안동 청년희망주택은 지난 15일 우선공급으로 전용면적 1933호의 입주자를 모집, 85명이 신청해 2.57:1의 경쟁률로 일반공급 없이 완료됐다. 입주 당첨자 발표는 오는 2024417일이며 4월 말 입주할 계획이다.

 

 

 

<저작권자ⓒ울산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울산포스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