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울산시,‘365일 불법 광고물 없는 청정도시’추진

구군과 합동정비반 확대 등 불법광고물 합동점검계획 수립
촘촘하고 강력한 대응 체계 구축해 쾌적한 도시 환경 조성

가 -가 +sns공유 더보기

울산포스트
기사입력 2024-01-08

울산시가 365일 불법 광고물 없는 청정도시 구축을 위해 올 한 해 동안 구군과 함께 대대적인 불법광고물 합동점검에 나선다.

울산시에 따르면 지난해 상반기부터 구군과 합동으로 불법 광고물 정비반을 운영하고 있으나 단속 지역·시간대 노출 등으로 인해 불법행위 근절에 한계가 있었다.

특히 주말을 이용해 분양광고 등 불법현수막이 기습적으로 주택가 및 주요 도로변에 무질서하게 게시되고 있어 단속에 어려움이 있었다.

이에 울산시는 올해부터 울산광역시 불법광고물 합동점검계획을 수립하여 촘촘하고 강력한 대응 체계를 구축해 쾌적한 도시 환경을 조성한다는 계획이다.

합동점검계획에 따르면 우선 합동정비반 인원을 확충해 상시 운영하며 울산 전역을 수시로 점검한다.

특히 상습 위반행위에 대해서는 자동경고시스템 등록, 전량 과태료를 부과하고, 불법 광고물 상습·다량 위반 행위자와 음란·퇴폐적 내용, 사행심을 부추기는 광고는 고발 조치를 확대해 나간다.

울산시 관계자는 도시미관을 저해하는 불법광고물을 뿌리 뽑아 365일 불법 광고물 없는 청정도시 울산실현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지난해 3월부터 울산시가 운영하고 있는 합동정비반의 불법현수막 정비실적은 15,862건으로 월 평균 1,586건에 달한다.

  

 

 

 

 

 

 

 

 

<저작권자ⓒ울산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울산포스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