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울산시, 2024년도 보통교부세 역대 최대 9,243억 원 확보

보통교부세 재원은 0.6% 증가, 울산시 4.1% 증가
울산시 적극적 확보활동 성과 및 지역의원 협조 등 결실

가 -가 +sns공유 더보기

울산포스트
기사입력 2024-01-03

울산시는 2024년도 보통교부세로 역대 최고액인 9,243억 원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이는 2023년도 8,886억 원 대비 357억 원 증가한 것으로 국가에서 지방으로 배분하는 보통교부세*0.6% 증가 하였으나, 울산시는 4.1% 증가라는 성과를 거뒀다.

*보통교부세 : 2023594,757억 원 2024598,439억 원(3,682억원, 0.6%증가)

이에 따라 이미 확보 결정된 올해국비 25,908억 원에 보통교부세 9,243억 원을 합산 할 경우 울산시의 ‘24년 국가 예산은 역대 최대 규모인 35,151억 원 원에 달한다.

울산시가 정부의 긴축 재정 여건 속에서도 역대 최대 보통교부세를 확보한 데는 무엇보다 김두겸 울산시장의 역할이 컸다. 울산 영업사원 1호를 자칭하는 김두겸 울산시장은 행안부를 방문해 울산의 행정수요 및 교부세 증액을 적극적으로 호소하고 산정지표 개선 등을 건의하는 등 취임 이후 지속적으로 보통교부세 확보를 위해 노력해왔다.

울산시는 일반 재원으로 사용하는 보통교부세를 충분히 확보함에 따라 울산 도시철도(트램) 건설, 농소-강동 도로개설 등 민선8기 울산시 역점사업들을 차질 없이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김두겸 울산시장은 정부의 긴축예산 편성 기조로 인해 교부세 확보에 어려움이 많았으나, 직원들과 관계자를 비롯해 지역 국회의원들의 노력으로 이러한 결실을 이루어낼 수 있었다.”라며 지속적으로 대정부 설득 논리를 펼쳐 보통교부세 확보에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한편, 보통교부세는 국가가 내국세 총액의 19.24% 97%를 재정부족액이 발생한 지방정부에 교부하는 재원으로, 용도가 정해지지 않아 시 자체 사업에 자율적으로 투입이 가능해, 세입 확보를 위해 중요한 재원이다.

 

지난해의 경우 울산시는 보통교부세로 당초 9,960억 원 확보했으나, 지난 9월 정부 국세 세수 재추계 결과 전 시도의 보통교부세가 16% 일괄 감(-)조정됨에 따라 8,372억 원으로 감액된 바 있다. 이후 12월 중순 행안부로부터 추가 교부된 514억 원을 더하여 ‘23년 보통교부세 총액은 8,886억 원이다.

<저작권자ⓒ울산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울산포스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