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울산시, 전국 단일 최대 규모 수소가스 생산공장 투자유치

26일, 울산시-케이앤디에너젠㈜ 2,185억 원 투자협약 체결
수소 전 주기 공급망 기반 조성 등 역할 기대

가 -가 +sns공유 더보기

울산포스트
기사입력 2023-12-26

울산시가 케이앤디에너젠로부터 2,185억 원 규모의 수소가스 생산공장 신설 투자 유치를 이끌어 냈다.

울산시와 케이앤디에너젠1226일 오후 3시 시청 본관 7층 시장실에서 김두겸 울산시장과 김기철 케이앤디에너젠대표이사 등 1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수소가스 생산공장 신설 투자협약을 체결한다고 밝혔다.

이날 울산시와 협약을 체결하는 케이앤디에너젠는 산업용가스 제조및 판매업체인 덕양에너젠과 유동파라핀 및 특수윤활유 전문업체인극동유화가 공동 출자 설립한 수소가스 제조판매 기업으로올해 2월에설립해 본사를 울산 울주군 온산국가산단 내에 두고 있다.

케이앤디에너젠는 이번 투자협약에 따라 온산국가산업단지 내 33,000부지에 국내 상업용 생산시설로는 국내 최대 규모인 시간당 92,000N규모의 수소가스 생산공장을 20245월에 착공해 오는 20264월에 준공할 예정이다.

또 신설 투자와 향후 수소가스 생산공장 운영에 필요한 인력 채용 시울산시민을 최우선으로 고용하는 등 지역 내 일자리 창출과 지역 경제활성화를 위해 울산시와 협력해 나가기로 약속했다.

울산시도 이번 신설 투자사업의 성공적인 추진과 안정적인 정착을 위해사측과 지속적으로 협력하고 신속한 인허가 등 적극적인 행정 지원에나서기로 했다.

특히, 이번 수소가스 생산 공장 투자유치로 동북아 친환경(그린)에너지 중심도시로 도약하고 수소의 생산, 저장, 운송, 활용에 이르는 전 주기 통합공급망(밸류체인)을 구축하고 있는 울산시의 노력이 결실을 거두고 있어 의미가있다.

또한 가파르게 증가하고 있는 수소의 산업적 수요를충당하는 데 기여하고, 최근 지역의 대규모 석유화학산업 생산 공정에 필수적인 산업용 가스를 공급한다는 측면에서 지역산업에 대한 기여도가 클 것으로 기대된다.

케이앤디에너젠김기철 대표이사는 국내 상업용 생산시설로 최대규모의 수소가스 생산 공장을 울산에 구축할 수 있게 되어 감격스럽다.”라며 그동안수소가스 생산 분야에서 쌓아온 기술과 비법(노하우)을 바탕으로 지역경제에 기여할 수 있는 세계적 기업으로 도약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김두겸 울산시장은 이번 투자로 울산의 수소산업 생태계를 강화하고, 수소경제 선도도시로서의 역할을 확대하는 데 큰 도움이 될 것이다.”라며세계 최초 수소 트램인 도시철도 1호선 개통과 친환경 에너지로의 전환을 위한 울산 수소산업 경쟁력을 강화해 나가겠다.”라고 밝혔다.

한편, 울산시는 전국 수소 생산량의 50% 이상을 차지하고 있으며,188의 수소 운송 배관망, 수소충전소 12개소 구축 및 수소전기차 2,969대를 보급하는 등 수소의 생산 및 저장, 운송, 활용에 이르는 전 주기 기반 시설(인프라)구축하고 있다.

향후, 수소의 효율성을 높이기 위한 액화수소 생산플랜트 구축, 암모니아 기반 청정수소 생산시설 실증화 사업, 북항 배후단지 수소복합단지 조성 등을 통해 수소산업 거점(허브)도시로 육성할 계획이다.

<저작권자ⓒ울산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울산포스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