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울산시, 울주군 대대일반산업단지계획 승인

회야하수처리장 증설 따른 악취 주민숙원 해소
산단조성으로 고용증대 및 지역 균형발전 기대

가 -가 +sns공유 더보기

울산포스트
기사입력 2023-12-21

울산시는 대대일반산업단지 조성사업 계획을 승인하고 지형 도면을 21일 고시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울산시 울주군 웅촌면 대대리 및 초천리 일대 115,1152025년까지 산업단지(95,628) 및 이주단지(19,487)가 조성된다.

이 사업은 울주군 웅촌면에 위치한 회야하수처리시설 증설에 따른 악취 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주변 주민들을 이주시켜 안정적인 생활권을 확보하고, 이 일대를 산업단지로 공영 개발해 지역 고용기회 증대와 부족한 생산기반 시설 확충을 통한 균형 발전을 위해 추진된다.

대대일반산업단지 조성사업은 지난 202012월 시의회 동의 의결된 후 202111월 산업단지 지정계획 고시됐다.

이어 올해 10월 산업단지계획심의위원회에서 조건부 가결됨에 따라 울산시는 울산도시공사에서 제출한 심의결과에 따른 조건사항에 대한 조치계획을 검토한 뒤 최종 승인 고시했다.

사업시행자인 도시공사에서 내년 토지 보상에 착수해 착공에 들어가 오는 2025년 준공할 예정이다.

울산시 관계자는회야하수처리장 증설에 따른 주민들의 민원을 해소하고자 시행된 사업으로 조속한 추진을 통해 주민주거 안정과 고용창출,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하도록 노력 하겠다.”라고 말했다.

<저작권자ⓒ울산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울산포스트. All rights reserved.